Channy Huh is a textile artist, designer, and a researcher interested in the in-betweens:

in between art and design, tradition and futures, science and spirituality, structure and fluidity, and time and place.

She explores the in betweens mainly through, though not limited to, various fabric construction and manipulation methods as well as contextualizing and redefi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color and materials.

She intends to fully utilize textile with its histories of global expressions in material and color to investigate emotional and psychological terrain of thoughts and experiences. Nevertheless, she also takes into consideration versatile application and future oriented possibility of textile to guide her design research and exploration. Channy Huh has received her BFA in textiles at the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RISD) and now she is pursuing her MA studies in soft systems and smart textiles at the Royal College of Art (RCA).



허찬휘는 모든 것의 “중간지점” (in-between)에 관심이 있는 한국의 섬유 작가, 텍스타일 디자이너, 그리고 컬러-머티리얼 연구원이다.

아트와 디자인, 전통과 미래기술, 과학과 영성, 형식과 무형식, 그리고 시공간 등, 이런 수 많은 “중간지점”을 그녀는 주로 다양한 직물 구성과 조작 방법, 소재와 색의 친밀한 관계를 통하여 표현하려고 한다.

직물이 지닌 역사적이고 사회적인 의미에서부터 섬유를 다루는 과정뿐만 아니라 섬유 특유의 촉각성과 다채로움 및 미래지향적인  특성들에 집중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미술, 디자인, 연구 작업들을 해 나아갈 계획이다.

허찬휘는 미국 로드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 (RISD)에서 텍스타일을 전공하고 현재는 영국왕립예술학교 (Royal College of Art) 스마트 텍스타일 석사 재학중이다.


︎ channyhuh@gmail.com